경기도 호우예비특보에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한다

김윤진 승인 2022.06.28 21:37 의견 0

[이코노믹경제= 김윤진 기자] 장맛철을 맞아 경기도는 28일 경기지역 호우예비특보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청


28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하고 29일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예비특보 발효할 예정이다. 임진강 접경지역 모니터링, 재해우려지역 사전 예찰활동, 재난문자등을 전송했다.

29일 경기도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경기도가 28일 오후 9시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여주·이천·안성을 제외한 28개 시·군 전역에 29일 0시에서 오전 6시까지 호우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여주·이천·안성에는 29일 오전 6시부터 낮 12시까지 발효될 예정이다.

강풍주의보도 안산·화성·군포·성남·광명·안성·용인·의왕·평택·오산·안양·수원·파주·양주·고양·연천·김포·부천·시흥·과천 등 20개 시·군에 내려졌다.

이에 따라 도는 28일 오후 9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1단계 체제로 운영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1단계(주의) 담당관(자연재난과장) 등 18명 구성 ▲2단계(경계) 통제관(안전관리실장) 등 32명 구성 ▲3단계(심각) 차장(행정1부지사) 등 41명 구성 등 단계별로 격상된다.

도는 임진강 접경지역(필승교, 군남댐) 수위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도와 시·군, 홍수통제소 간 실시간 상황전파 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또 산사태 취약지구 등 재해우려지역 사전 예찰활동으로 안전조치를 강화하고 재난문자 등을 활용한 집중호우 위험지역 접근금지 등 행동요령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코노믹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