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국제공항 2029년 개항 목표로 본격 사업 추진... 총사업비는 8077억원

김윤진 승인 2022.06.29 22:17 의견 0

[이코노믹경제= 김윤진 기자] 새만금국제공항이 2029년 개항을 목표로 본격 사업이 추진된다.

새만금국제공항이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총사업비 8077억원을 들여 2500m 활주로·여객터미널 등이 건설된다.


국토부가 30일 새만금 지역 개발 촉진을 위한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기본계획 수립·고시하게 되면 새만금국제공항에 2500m 활주로·여객터미널 등이 건설된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 지역 개발 촉진을 위한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기본계획을 30일 수립·고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조감도.


새만금국제공항은 200명이 탑승할 수 있는 항공기가 취항할 수있는 국제공항이다.

2029년 개항을 목표로 총 사업비 8077억원가 투입된다. 2500m 길이의 활주로와 여객터미널 등을 건설할 계획이다.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은 2019년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그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마친 후 2020년 6월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및 기본계획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 관계기관 협의 등을 완료했다.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기본계획(안)’이 지난 22일 국토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한 항공정책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해 기본계획을 고시하게 된 것이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새만금국제공항에는 2500m 길이의 활주로와 항공기 5대가 주기할 수 있는 계류장, 1만 510㎡의 여객터미널, 750㎡의 화물터미널, 주차장, 항행안전시설 등이 설치된다.

국토부는 2028년까지 건설을 완료하고 시험운항 등 준비 절차를 거쳐 2029년에 새만금국제공항을 개항할 계획이다.

개항 30년차인 2058년 기준 연간 여객수요는 105만명, 화물 수요는 8000톤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만금국제공항 개발사업 위치도.



국토부는 국내선뿐만 아니라 국제선까지 운영이 가능한 새만금 지역이 글로벌비즈니스 중심지로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새만금국제공항은 제주등 국내선뿐 아니라 일본·중국·동남아에 이르는 국제선까지 운항이 가능하다.

새만금국제공항은 군 공항인 군산공항 서쪽으로 1.35km 떨어진 위치에서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민간공항이다.

국토부는 개항에 맞춰 군산공항에서 운영 중인 민항노선을 이전한 뒤 군산공항에 남게 되는 여객터미널, 주차장 등을 지역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경재 국토부 신공항기획과장은 “지역건설업체 참여 의무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친환경 공법 적용 등을 통한 친환경·탄소중립 공항 건설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새만금국제공항은 항만, 철도와 함께 새만금 지역의 육·해·공 물류 트라이포트를 구성하는 핵심 기반시설인 만큼 새만금 지역의 민간투자 유치 촉진, 전북권 경제활력 제고 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코노믹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