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 시대 취약계층 지원”…농식품바우처 사업 확대

김경숙 승인 2022.06.29 22:26 의견 0

현재 15개 시군구서 시범사업 추진 중…농식품부, 구매품목·구매처 늘리기로

[이코노믹경제= 김경숙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현재 15개 시·군·구에서 시행하는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의 규모를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2020년부터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식품 접근성 강화와 영양 보충 지원 및 농산물 소비 기반 확대를 위해 과일·채소·육류 등 농산물 구매가 가능한 카드를 지급하고 식생활 교육을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올해 3월부터는 경남 거제시, 전북 김제시, 충북 괴산군 등에서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1인 가구 기준 매월 4만원 상당의 이용권을 지급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020∼2021년 시범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다양한 음식을 섭취했다는 응답률이 2년 사이 25.3%에서 49.4%로 24.1%포인트 높아졌다.

원하는 만큼 충분한 음식을 먹었다는 응답률도 34.8%에서 51.4%로 16.6%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장바구니 물가가 급등한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물가가 상승하는 시기에는 일시적으로 실질소득이 감소하는 영향을 받게 되는데 실질소득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은 식료품 지출액부터 줄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취약계층 대상 설문조사 결과, 소득 감소 시 피복 신발비와 식료품비를 줄였다고 응답한 비율이 각각 1순위(66%)와 2순위(49%)를 차지했다.

즉, 물가 상승기에는 소득 감소가 취약계층의 식생활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취약계층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부터 농식품바우처로 구매할 수 있는 품목을 늘리고 사용처도 현재 농협 하나로마트, 지역농식품(로컬푸드) 직매장, 농협몰뿐만 아니라 중소마트, 온라인몰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취약계층의 먹거리 안전망 강화와 농산물 소비기반 구축에도 도움이 되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며 “고물가시대에 취약계층의 생계안정을 지원하고 양질의 농식품 공급으로 영양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식품바우처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코노믹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