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호주 총리와 회담…가치연대·북 비핵화 등 협력

김윤진 승인 2022.06.29 22:56 | 최종 수정 2022.06.29 23:02 의견 0

윤 대통령, 호주 총리와 회담…가치연대·북 비핵화 등 협력
“양국 모두 새 정부, 긴밀 협력 기대”…부산엑스포 유치 지원도 요청

[이코노믹경제= 김윤진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28일(현지시간) 오후 앤서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 한·호주 정상회담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한국·호주 정상회담에서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호주 양국 모두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앞으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회담 후 보도자료를 통해 주요 결과를 ▲가치규범의 연대 ▲아세안 중심 ▲에너지 기후변화 협력 ▲북한 핵문제 ▲부산엑스포 유치 요청 ▲상호 정상방문 초청과 연례적 만남 제안 등으로 설명했다.


먼저 한국과 호주가 이번 나토 정상회담 초청에 함께 응한 것은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하고 모든 국가의 주권을 존중하고 무력 사용을 배제하자는 원칙에 공감했기 때문이다. 이에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시장경제 가치를 기반으로 긴밀히 협력하기를 희망했다.

알바니지 호주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목도하면서 권위주의가 미칠 수 있는 역효과에 대해 경각심을 함께 가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알바니지 총리는 아세안 중심성에 대해 강조하며 양국이 아세안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지역 내에 적극 관여하면서 아태지역의 자유·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하자고 제안했다. 윤 대통령도 이에 공감을 표했다.

두 정상은 탄소중립을 위한 양국 간 녹색기술 협력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이뤘다.

특히 윤 대통령은 호주가 그린 수소 협력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여기에 대한 우리 기업의 동참을 희망했다.

첨단 산업 소재, 희귀 광물의 공급망 협력 논의와 함께 기후변화 대처를 위한 경제안보 협력도 강조했다.

북한 핵문제와 관련, 호주는 북한에 대해 부과하고 있는 경제 제재를 앞으로도 강력하고 엄격하게 이행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으며,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책에 호주가 적극 협력할 것을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2030 부산엑스포 유치에 태평양도서국포럼(PIF) 리더국가로서 호주의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알바니지 총리는 적절하게 고려하겠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상호 방문 초청과 연례적 만남도 제안했다. 하반기 두 정상의 만남이 예정돼 있는 다자회의 일정 이외에도 서로 호주와 한국을 교차 방문해줄 것을 초청했다.

저작권자 ⓒ 이코노믹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